한복이야기


① 여자는 속적삼과 바지, 단속곳, 속치마 등 여러 개의 속옷을 입은 뒤 비로소 저고리와 치마를 입으며. 여자 한복은 저고리는 짧고 치마는 길면서 넉넉한 것이 특징입니다.

② 남자 한복은 저고리와 바지를 기본으로 하고, 바지를 입은 뒤에는 허리띠와 대님을 매며. 겉옷으로는 조끼나 마고자, 두루마기를 입습니다.
한복의 기본은 남자의 경우에 바지와 저고리, 여자의 경우에 치마와 저고리입니다.
겉옷으로는 마고자와 두루마기를 입는데, 남자는 조끼를 더해 입고 여자는 배자를 더해 입습니다.
이중에서 마고자와 조끼, 배자는 개화기 이후에 들어온 것입니다.
한복은 북방 민족의 복식을 따르고 있지만 우리 민족 고유의 특징을 함께 가지고 있습니다. 
기원전에 이미 한복이 있었고, 고구려 고분 벽화나 신라와 백제의 유물에서도 한복의 모습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한복은 시대에 따라 모양이 조금씩 바뀌고 종류도 다양해졌지만, 기본적인 전통은 계속 유지되었습니다. 
삼국 시대의 바지는 기본적으로 통이 좁고 발목에 대님을 매도록 했으나, 넓은 바지와 짧은 바지도 함께 입었습니다. 삼국 통일 후에는 여자의 치마가 주름치마, 색동 치마 등으로 다양해졌으며. 여자들은 치마 속에 여러 
겹의 바지를 입어 치마를 부풀렸는데, 이런 방식은 조선 중기까지 이어졌습니다.
조선 중기 이후에는 가부장 제도가 강화되면서 여자들이 마음껏 외출을 할 수 없었고, 외출을 하더라도 얼굴을 가려야 했기 때문에 장의와 쓰개치마가 나타났습니다. 
저고리 위에 덧입는 마고자는 조선 말기인 고종 때 청에 납치되었던 흥선 대원군이 돌아올 때 입은 것이 처음이었습니다. 
조끼는 개화기에 들어온 양복의 영향으로 입기 시작했는데, 주머니가 없는 한복의 단점을 보완해 주머니를 단 조끼가 유행했습니다

[출처 : 네이버 지식백과] 한복 - 우리나라 사람들이 오랫동안 입었던 고유의 옷